June 12,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MLB 탬파베이 10년 만에 지구 우승…세인트루이스는 대패

이미 미국프로야구(MLB)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한 탬파베이 레이스가 10년 만에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10년 만의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1위 자축하는 탬파베이 선수단[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탬파베이는 24일(한국시간) 뉴욕 메츠를 8-5로 꺾고 37승 20패를 거둬 지구 1위를 차지했다.

지구 2위 뉴욕 양키스가 남은 4경기에서 모두 이겨도 탬파베이에 1승 모자란다.

탬파베이는 2승을 더하면 아메리칸리그 1번 시드도 따낼 수 있다.

리그 지구 1위 팀은 포스트시즌의 첫 관문인 와일드카드 시리즈(3전 2승제)에 출전하는 8개 팀 중 승률에 따라 1∼3번 시드를 받는다.

지구 2위 팀이 4∼6번 시드를, 나머지 팀 중에서 승률이 높은 팀이 7∼8번 시드를 획득한다.

1∼4번 시드 팀은 홈에서 와일드카드 시리즈를 치를 개최 어드밴티지를 얻는다.

김광현(32)의 소속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캔자스시티 로열스에 3-12로 대패했다.

세인트루이스는 27승 26패에 머물러 아직 가을 야구 출전을 결정짓지 못했다.

25일 오전 9시 15분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하는 김광현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