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우버, 이달 말부터 호출시 승객에 ‘마스크 쓴 셀카’ 요구

세계 최대 차량호출서비스 우버의 마스크 착용 확인 기술 사용모습. [우버 홈페이지 갈무리=연합뉴스]

세계 최대 차량호출 서비스 우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해 평소 마스크를 쓰지 않는 승객에게는 다음 호출시 ‘마스크를 쓴 셀카’를 요구하기로 했다.

우버는 1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이런 정책을 이달 말부터 미국과 캐나다를 시작으로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우버는 운전기사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승객을 신고하면, 해당 승객이 다음에 호출할 때 마스크로 입과 코를 가렸다는 것을 보여주는 셀카를 사전에 제출받는다.

우버 운전·배달기사는 5월부터 이미 업무 개시 전 마스크를 쓴 셀카를 제출해왔다.

우버에 따르면 지금까지 350만명의 기사가 1억 차례 이상 마스크 착용을 확인받았다.

우버는 마스크 착용 확인에 자체기술을 사용하는데, 여기에 안면인식 기능은 없고 마스크를 착용했는지만 확인한다고 밝혔다.

또 제출된 셀카는 사후분쟁 방지를 위해 96시간 보관한 뒤 영구히 삭제한다고도 설명했다.

우버는 코로나19 대유행에 큰 타격을 받았다.

우버는 지난 2분기 차량호출 서비스 이용 건수가 7억3천700만 차례로 작년 2분기 16억7천700만 차례보다 56% 줄면서 매출이 22억4천100만달러(약 2조6천589억원)로 29% 감소해 18억달러(약 2조1천351억원) 순손실을 냈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마스크를 쓰고 우버를 이용하고자 기다리는 사람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스크를 쓰고 우버를 이용하고자 기다리는 사람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