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30,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나스닥 12,000선 사상 첫 돌파…다우지수는 29,000선 다시 넘어

뉴욕증시[신화=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는 2일(현지시간)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454.84포인트(1.59%) 뛴 29,100.50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4.19포인트(1.54%) 오른 3,580.8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6.78포인트(0.98%) 오른 12,056.44에 각각 마감했다.

S&P 500과 나스닥은 또다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특히 나스닥은 사상 처음으로 12,000선을 돌파했다.

다우 지수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직전인 지난 2월 이후 처음으로 29,000선을 넘어선 것이다.

이날 뉴욕증시 안팎에서는 부정적인 소식이 많았지만, 투자 열풍을 식히지는 못했다.

워싱턴 정가에서는 여전히 추가 경기부양책을 놓고 공화당과 민주당이 이견을 좁히지 못했고, 민간 고용정보업체 오토매틱데이터프로세싱(ADP)이 공개한 8월 미국의 민간 고용은 42만8천명 증가에 그쳐 시장 전망치(117만명)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미 식품의약국(FDA)이 극찬한 혈장 치료법이 코로나19 치료에 효과적인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는 미 국립보건원(NIH) 전문가 패널의 평가도 나왔다.

UBS 웰스매니지먼트의 찰스 데이 상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증시가 뉴스에 상관없이 매일 더 높이 올라가기만 하는 것처럼 느껴진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가장 핫한 종목으로 꼽히는 테슬라와 애플은 차익 실현 매물이 쏟아진 탓에 각각 5.83%, 2.07% 하락 마감했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