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3,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꿈의 무대’ 문턱 넘을까…외신들, 그래미상 후보로 BTS 거명

7인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첫 영어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빌보드 ‘핫 100’ 1위에 오르자 외신들은 BTS가 제63회 그래미상 후보에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올해 1월 열린 제62회 그래미 시상식에 참석한 방탄소년단[EPA=연합뉴스]

포브스지는 1일(현지시간) 그래미상 ‘올해의 앨범’ 후보 가운데 하나로 BTS를 꼽았다.

포브스지는 지난 2월 나온 BTS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7’에 대해 “영어 이외의 언어로 발매됐고, 그래미는 비영어권 앨범을 선호하지 않는다”면서도 “BTS 정규 4집은 올해 가장 잘 팔리고 큰 성공을 거둔 앨범 가운데 하나”라고 평가했다.

이어 “‘다이너마이트’가 이 앨범의 트랙 리스트에 수록되지 않았지만, 역사적인 빌보드 싱글 1위를 차지했다는 사실은 그래미상 투표를 하는 회원들에게 BTS가 얼마나 사랑받고, 성공적이었는지를 상기시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빌보드도 그래미상 주요 후보에 오를 수 있는 18명의 팝스타 가운데 하나로 BTS를 지목했다.

빌보드는 BTS 정규 4집 앨범 타이틀곡 ‘온'(On)과 싱글 ‘다이너마이트’가 그래미 ‘베스트 팝 듀오·그룹’과 ‘올해의 앨범’ 후보에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래미상 로고
그래미상 로고[그래미 홈페이지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빌보드가 그래미상 후보로 예측한 아티스트는 BTS를 비롯해 테일러 스위프트, 더 위켄드, 해리 스타일스, 피오나 애플, 빌리 아일리시, 마렌 모리스, 레이디 가가, 포스트 말론 등이다.

그래미 시상식은 미국 대중음악계에서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꿈의 무대로, BTS는 이 자리에 후보 자격으로 오른 적은 없다.

BTS가 글로벌 팝스타의 위상을 확보한 지 오래됐지만, 그래미는 비영어권 아티스트와 힙합·댄스 음악에 쉽게 문을 열어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BTS는 지난해의 경우 미니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를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정상에 올리고, 월드투어를 통해 200만명 이상의 관객을 끌어모으면서 그래미 후보 지명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명단에 들지 못했다.

제63회 그래미상 후보는 올해 말 발표되며, 시상식은 내년 1월 31일 열린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때문에 시상식 형식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