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9,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아마존, 드론 배송 미 FAA 허가받아…”하루만에 소포 보낼 것”

아마존이 지난해 6월 공개한 배송용 드론 ‘프라임 에어’의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미국 연방항공청(FAA)으로부터 배송용 드론(무인기) ‘프라임 에어’에 대한 운항 허가를 받았다고 경제매체 CNBC가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AA는 이날 아마존에 배송용 드론 편대를 운영하도록 승인했다며 이번 승인 조치로 아마존이 고객들에게 소포를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배송할 광범위한 특권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아마존은 FAA의 승인을 확보함에 따라 고객을 상대로 한 드론 배송 시험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마존은 프라임 에어 드론 편대가 즉각 대규모로 배송에 나설 준비가 돼 있지는 않지만 적극적으로 비행과 시험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아마존은 이번 승인 획득을 위해 엄격한 훈련을 거쳤고, FAA 검사관 앞에서 드론 배송 기술 시범을 보이는 등 드론 배송이 안전하다는 상세한 증거들을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아마존은 지난해 8월 FAA에 배송용 드론 승인을 신청하면서 배송용 드론은 인구 밀도가 낮은 곳에서만 운행하고, 무게가 약 2.3㎏ 이하인 소포만 배송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마존의 프라임 에어 부사장 데이비드 카본은 “이번 승인은 전 세계 고객들에게 하루 만에 소포를 보낼 자율운행 드론 배송을 안전하게 운용할 아마존의 기술에 대한 FAA의 자신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카본 부사장은 ’30분 배송’이라는 아마존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배송용 드론 기술을 더 발전·개선하고 FAA 및 전 세계 규제 당국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마존이 2013년 12월 공개한 배송용 드론의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마존이 2013년 12월 공개한 배송용 드론의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마존은 2013년 고객들의 현관문 앞에 30분 이내에 소포를 가져다준다는 목표로 배송용 드론을 시험하기 시작했다.

아마존은 유료 멤버십 회원인 프라임 고객을 상대로 배송 시간을 단축하는 데 대규모로 투자하고 있다.

온라인 쇼핑의 최대 단점인 상품 결제 시점과 수령 시점 사이의 간극을 최소화하려는 전략으로 업계는 풀이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지난해 4월 구글 모회사 알파벳이 소유한 윙이 FAA로부터 드론을 이용한 상업적 배송을 승인받은 첫 회사가 됐고, 또 지난해 10월에는 물류업체 UPS가 승인을 받았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