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4,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이낙연 “금주 전반 코로나 당정청회의…재난지원금도 논의”

수락 연설하는 민주당 이낙연 신임 당대표
수락 연설하는 민주당 이낙연 신임 당대표(서울=연합뉴스) 8월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국대의원대회’에서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이낙연 의원이 자택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신임 대표는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민생 지원에 대해서는 추석 이전에 실행해야 할 것이 있기 때문에 당정청 회의를 바로 시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밀접접촉으로 자가격리 중인 이 대표는 이날 신임 지도부 화상간담회에서 “이번 주 전반쯤 당정청 회의가 열리도록 준비되고 있다”며 “민생 지원과 코로나 상황 등을 점검하고 협의하겠다. 그 회의에서 재난지원금 문제도 논의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아울러 수도권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강화되고, 전공의들이 휴진을 이어가기로 결정한 점 등을 거론하면서 “대단히 엄중한 시기”라고 밝혔다.

그는 당 국난극복위원회에 대해선 “내일 국회로 나가면 확대개편 준비를 시작하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지금 국민들은 우리에게 집권당으로서의 든든함과 함께 따뜻함을 바라는 것 같다”며 “국민을 잘 위로하면서 국민과 함께 국난극복의 실질적 성과를 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민주당 지도부의 원 팀, 나아가 당정청의 원 팀 의식이 대단히 중요한 때”라면서 “내부적으로 필요한 경우 치열하게 논의하고 때로는 논쟁도 하겠지만 국민들에게 메시지로 나갈 때는 원 보이스로 나가는 시스템을 계속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홍규빈 기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