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4,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트위터, 트럼프 “거리투표함은 사기” 트윗에 또 ‘경고’

[트위터 갈무리=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통령선거 때 민주당이 ‘거리투표함'(드롭박스)을 이용해 선거 부정을 저지를 수 있다는 트윗을 올리자 트위터가 23일(현지시간) 경고 표시를 달았다.

트위터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공공 및 선거 공정성에 관한 운영원칙을 위반했다”면서 “공익 측면에서 트윗을 (삭제하지 않고) 볼 수 있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민주당이 이제 투표자 안전을 위협하는 거리투표함을 이용하고 있다”면서 “거대한 사기”라고 남겼다.

거리투표함은 중복투표가 가능하다면서 투표함을 누가 관리할지, 민주당 지지지역과 공화당 지지지역 중 어디에 설치할지 등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의구심을 제기했다. 거리투표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소독처리도 안 된다는 주장도 펼쳤다.

최근 우편투표가 정치 쟁점이 되자 민주당 소속 주지사가 있는 주(州)를 중심으로 미국 내 일부 주에서 거리투표함을 확대 설치하는 방안을 ‘플랜B’로 추진 중이다.

민주당은 연방우체국(USPS)에 투표지를 맡기기 싫은 유권자에게 ‘믿을만한 대안’을 제공하고자 거리투표함을 늘리려 한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 측근인 루이 드조이 연방우체국장이 ‘비용절감’을 핑계로 우편분류기계를 재배치하고 시간 외 근무를 제한해 우편투표를 방해하려 한다는 의혹이 일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오는 대선 때 투표장을 찾는 대신 우편으로 투표하는 유권자가 어느 선거보다 많아질 전망이다. 이런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는 곧 부정투표’라는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

트위터는 트럼프 대통령 트윗에 여러 번 경고표시를 붙였다.

트위터는 지난 5월 말 우편투표는 선거조작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 트윗에 처음으로 ‘사실을 확인하라’는 취지의 경고표시를 달았다.

같은 달 인종차별 규탄 시위를 겨냥해 올린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도 시작된다’는 트윗에는 ‘폭력을 미화했다”는 경고표시를 부착했다.

이달에는 ‘어린이는 코로나19에 거의 면역력이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폭스뉴스 인터뷰 영상을 숨김처리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