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저커버그, 트럼프·의회에 ‘틱톡 제재’ 몰래 부추겨”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페이스북의 최고경영자인 마크 저커버그가 미국 정부와 의회를 상대로 틱톡이 국가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주장을 몰래 설파해왔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저커버그는 작년 10월 말 백악관에서 열린 비공개 만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중국 인터넷 기업들의 성장 탓에 미국 업계가 위협을 받는다며 이는 페이스북에 대한 규제보다 우위에 둘 관심사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저커버그는 그 무렵 틱톡이 페이스북처럼 표현의 자유 준수를 약속하지 않고 있으며 미국의 가치와 기술 패권에 위협이 된다고 대학 강연 등에서 주장해왔다. 그는 같은 견해를 미국 정부, 의회 인사들에게도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들은 저커버그가 여러 미국 상원의원들과의 회동에서 같은 얘기를 하면서 미국에서 급성장한 중국 동영상 앱인 틱톡을 특별히 거론했다고 전했다.

저커버그가 작년 9월에 만난 톰 코튼(공화·아칸소) 의원은 척 슈머(민주·뉴욕) 의원과 함께 틱톡을 조사해달라는 서한을 미국 정보기관에 보냈다.

미국 정부는 얼마 되지 않아 틱톡에 대한 국가안보 조사에 들어갔고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에 대한 전면 사용 금지안을 언급하기 시작했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의 모기업인 중국 업체 바이트댄스에 미국 내 사업체의 지분을 모두 처분하라는 행정명령에 최근 서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트럼프, 중국 틱톡 · 위챗 퇴출 압박 (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트럼프, 중국 틱톡 · 위챗 퇴출 압박 (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