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30,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나발니, 독극물서 살아남을 것…최소 몇달간 활동 어렵다”

독극물 중독 증세로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44)는 생존할 수 있겠지만 적어도 몇 달 간 정치활동이 어려울 것이라고 로이터·dpa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나발니는 현재 러시아에서 독일 베를린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독일 이송’을 추진한 독일시민단체 ‘시네마평화재단’의 야카 비질 대표는 독일 매체 ‘빌트’ 인터뷰에서 나발니가 “전반적으로는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면서도 “독극물 중독에서는 살아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질 대표는 이어 “우리 모두의 희망대로 나발니가 이겨내더라도 최소 한두 달은 정치 공간에서 벗어나 있게 될 것”이라며 그가 정치적 역할을 이어갈지 중대한 문제라고 덧붙였다.

앞서 비질 대표는 나발니의 독일 도착 직후에도 “비행 도중과 착륙 후에도 안정적인 상태를 보였다”고 밝힌 바 있다.

러시아 야권인사 알렉세이 나발니 (PG)
러시아 야권인사 알렉세이 나발니 (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대표적인 정적으로 꼽히는 나발니는 지난 20일 오전 항공편으로 시베리아 톰스크에서 모스크바로 이동하던 중 기내에서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항공기는 시베리아 옴스크에 비상 착륙했고 나발니는 즉시 현지 병원으로 옮겨졌다.

나발니 측은 독극물에 중독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후 나발니는 시네마평화재단이 제공한 의료용 항공기를 통해 독일 베를린으로 이송돼, 샤리테 병원에서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

샤리테 병원은 베를린에서 가장 큰 의료기관으로 2018년 나발니와 마찬가지로 독극물 중독 의심 증상으로 쓰러진 러시아의 반체제 록그룹 리더 표트르 베르질로프도 치료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