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19,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캘리포니아 산불 서울면적 6배 태워…호주·캐나다에 도움 요청

캘리포니아 샌타크루즈 인근 산불 현장[A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곳곳에서 산불이 맹렬하게 타오르면서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22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560곳에서 산불이 발생해 현재까지 91만5천에이커(3천702㎢)의 산림을 태웠다.

이러한 산불 피해 규모는 서울 면적(605㎢)의 6배에 달한다. 산불에 따른 인명과 재산 피해도 늘고 있다.

현재까지 6명이 사망했고, 33명이 다쳤다. 전날 샌프란시스코 북부 지역을 휩쓴 산불로 5명이 숨졌고, 지난 19일에는 산불 진화 헬기가 추락해 조종사 1명이 사망했다.

가옥 등 건축물은 현재까지 500여채가 불탔다. 캘리포니아주는 최소 10만명의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렸으며 산불 현장에 소방관 1만2천명을 투입했다.

애리조나, 오리건, 워싱턴, 텍사스, 네바다, 아이오와, 유타, 몬태나 등 인접한 10개 주는 소방 지원 인력을 캘리포니아에 급파했다.

산불에 불탄 가옥을 가리키는 주민
산불에 불탄 가옥을 가리키는 주민[AP=연합뉴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수년 동안 이런 규모의 산불을 본 적이 없다”며 “산불 진화 인력이 많아졌지만, 아직 충분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캘리포니아주는 산불 진화 경험이 풍부한 캐나다와 호주에 소방관 파견을 요청하기로 했다.

캘리포니아 소방국은 560건의 산불 가운데 북부 지역의 24건을 중대 화재로 분류하고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섭씨 40도를 넘는 고온의 날씨가 이어지면서 불길이 더욱 맹렬하게 타오르고 있어 진화는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소방국은 “산불이 바싹 마른 나무와 초지를 빠르게 휩쓸고 있다”며 “일부 산불은 하룻밤 새 2배로 커졌다”고 전했다.

캘리포니아 북부 지역의 산불은 번개로 인한 불씨로 시작됐다.

최근 사흘 새 무려 1만800번에 달하는 벼락이 떨어지면서 수백건의 화재를 일으켰고, 곧 합쳐져 대형 산불로 덩치를 키웠다.

미 국립기상청은 25일까지 번개로 인한 산불이 계속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기상청은 “멕시코에 상륙한 허리케인 제너비브가 미국 서부에 영향을 미치면서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만 지역과 중부 해안 지대에 천둥·번개가 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예보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산불 화재 현장에 투입된 소방관들
산불 화재 현장에 투입된 소방관들[AP=연합뉴스]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