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2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문대통령·민주당 지지율 반등…코로나19 재확산 영향”

[리얼미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리얼미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재확산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도가 하락세를 멈추고 동반 반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격히 확산하는 코로나19와 그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되는 보수단체의 광화문 집회가 지지율 변화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됐다.

리얼미터가 지난 18일부터 이틀간 전국 유권자 1천5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전주보다 1.8%포인트 오른 45.1%로 집계됐다. 3주 만의 상승이다.

부정 평가는 0.3%포인트 내린 52.3%였다. 모름·무응답은 2.6%. 지역별로 충청(51.5%·12.1%p↑), 부산·울산·경남(46.6%·9.7%p↑)에서 올랐고 대구·경북(21.5%·16.9%↓)은 크게 하락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44.6%·8.7%p↑), 50대(46.5%·5.8%p↑)에서 올랐고 30대(48.1%·5.2%p↓)에서 내렸다.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이 전주보다 4.1%포인트 반등한 38.9%를 기록해 0.8%포인트 오른 37.1%의 통합당을 근소한 차로 다시 앞섰다.

두 당의 격차는 1.8%포인트로 오차 범위(95% 신뢰수준에서 ±2.5%p) 안이다. 민주당은 직전 조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이후 처음 통합당에 지지도 역전을 허용한 바 있다.

통합당은 광주 전라(17.5%·3.4%p↑)에서 상승했지만 충청(32.7%·4.5%p↓), 부산·울산·경남(41.0%·4.0%p↓)에서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정부 여당의 코로나19 방역 대응이 민주당 지지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며 “통합당은 광화문 집회와의 연관성이 제기되면서 지지율 상승세가 발목 잡힌 모양새”라고 설명했다.

[리얼미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리얼미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조사는 TBS 의뢰로 진행됐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