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4,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샌프란시스코만 지역에는 15일 수백건의 벼락

샌프란시스코 베이브리지 상공의 번개
샌프란시스코 베이브리지 상공의 번개[AP=연합뉴스]

대형 산불이 곳곳에서 발생한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소용돌이 불기둥 현상인 ‘파이어네이도’ 경보가 내려졌다.

미국 국립기상청(NWS)은 캘리포니아주 래슨 카운티의 산불 ‘로열턴 파이어’ 현장에서 최대 시속 60마일(96.5㎞)에 달하는 화염 회오리가 관측됐다면서 파이어네이도 경보를 발령했다고 16일(현지시간) CNN방송 등이 보도했다.

불(fire)과 토네이도(tornado)를 합성한 용어인 파이어네이도(firenado)는 대형 산불로 뜨거운 상승 기류가 만들어지면서 발생한다.

기상청은 파이어네이도로 인해 산불의 방향과 강도를 예측하기가 어렵다며 화재 진압에 나선 소방관들에게는 “극도로 위험한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2018년 캘리포니아 북부에서 ‘카 파이어’로 불리는 대형 산불이 발생했을 때 일부 소방관들은 최대 시속 143마일(230㎞)의 파이어네이도에 휩쓸려 목숨을 잃은 적이 있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미 기상청, 파이어네이도 경보 발령
미 기상청, 파이어네이도 경보 발령[트위터 갈무리·재판매 및 DB 금지]

기상청 소속 기상학자 존 미틀스태트는 캘리포니아주의 폭염과 산불로 인해 더 많은 파이어네이도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모두가 경각심을 갖고 매우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파이어네이도를 일으킨 로열턴 파이어는 현재까지 2만 에이커(80.9㎢)의 초지를 태웠으며, 산불 확산을 막는 차단선 구축 진척도는 5%에 불과하다.

이와 함께 샌프란시스코만 지역에는 15일 수백건의 벼락이 치면서 주변 지역에 10건의 산불을 일으켰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기상청은 “캘리포니아주 중부 해안을 따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돌풍이 불고 있다”며 뇌우 경보를 발령했다.

캘리포니아 소방국은 번개로 산불이 발생한 샌프란시스코만과 중부 지역에 화재 적기(赤旗) 경보를 내렸다.

소방국은 “섭씨 40도를 넘는 폭염과 일부 지역에서 발생한 돌풍으로 산불이 더욱 번질 수 있다”며 주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로스앤젤레스(LA) 인근에서는 ‘레이크 파이어’ 등 산불 3건이 동시에 발생해 현재까지 건물 33채가 불탔다.

경찰은 LA 외곽 아주사 협곡에서 발생한 ‘랜치 파이어’의 경우 30대 노숙자의 방화가 화재 원인으로 추정된다면서 수배령을 내렸다.

샌타크루즈 상공에 깔린 뇌운
샌타크루즈 상공에 깔린 뇌운[AP=연합뉴스]

또한 현지 전력통제 기관인 캘리포니아 독립시스템운영국(캘ISO)은 주 전역에 걸친 폭염과 산불 사태로 전력 공급에 차질에 빚어질 수 있다며 지난 14일부터 순환 정전 조치에 들어갔다.

전력 과소비를 막기 위한 캘리포니아주의 순환 정전은 2011년 이후 처음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순환 정전 첫날에는 200만명, 둘째 날에는 100만명의 주민이 몇시간 동안 어둠 속에서 폭염을 이겨내야 했다고 전했다.

캘ISO는 성명에서 “기록적인 폭염 사태로 전력 공급에 부담이 가중되고 있어 19일까지 순환 정전에 대비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주민들에게 절전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미국 남부해안 대기 질 관리기구는 산불 연기로 인해 남부 캘리포니아 지역에서 건강에 해로운 수준의 대기 오염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기록적 폭염에 캘리포니아주 순환 정전 실시
기록적 폭염에 캘리포니아주 순환 정전 실시[AFP=연합뉴스]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