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8,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백악관 “틱톡 등 중국 앱 관련 수일내 조치 취할 것”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
EPA/Chris Kleponis / POOL

미국 백악관은 4일(현지시간) 당국이 중국 기업 바이트댄스가 소유한 모바일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을 포함, 중국 앱에 대해 수일내로 조취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케일리 매커내니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매커내니 대변인은 중국이 무역 합의를 이행하길 독려한다면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틱톡의 미국 사업 매각 추진과 관련, 마이크로소프트(MS)나 다른 미국 기업이 틱톡을 인수하더라도 상관없다면서도 ‘내달 15일 이전’이라는 거래 데드라인을 제시, 이 기한을 맞추지 못할 경우 틱톡 사업은 문을 닫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특히 거래 성사에 따른 상당 부분의 수익금을 미국 정부가 받아야 한다는 주장도 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안보 위협’을 내세워 틱톡 사용 금지 입장을 보이며 ‘틱톡 퇴출’을 압박해오다 시한부로 인수협상에 동의하는 쪽으로 일단 선회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