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1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靑 “박지원 이면합의 문건은 정부內 없다”

청와대[연합뉴스TV 제공]

청와대는 29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 과정에서 미래통합당이 제시한 30억 달러 대북송금 이면 합의서에 대해 존재하지 않는 문건이라고 전면 부인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국정원, 통일부 등 관련 부처를 모두 확인했지만, 정부 내에는 그 문건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야당이 ’30억 달러 이면 합의서 의혹이 있는데 왜 박지원 국정원장을 임명했느냐’고 따지고 있어 실제로 존재하는 진짜 문서인지를 확인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 역시 기자들과 만나 “만약 문건이 있었다면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 가만히 있었겠나”라고 반문했다. 

앞서 통합당은 지난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의 박지원 국정원장 인사청문회에서 2000년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30억 달러 규모의 대북 지원을 위한 남북 간 이면 합의가 있었고, 이에 대한 증거라면서 ‘4·8 남북 경제협력 합의서’라는 문건을 공개했다. 

통합당이 공개한 문건 사본에는 2000년 6월부터 3년간 25억 달러의 투자 및 경제협력 차관을 (북한의) 사회간접자본 부문에 제공하고, 남측은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5억 달러를 제공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 문건 사본을 전직 고위 공직자의 제보로 입수했다고 밝힌 상태다. 

하지만 청문회 당시 박지원 원장은 이 문건의 존재를 강하게 부인했다. 박 원장은 논의도, 합의도 한 적 없는 위조 문건이라며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면 합의서 문제에 대해 수사 의뢰 등 법적 조치를 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박 원장이 이미 청문회에서 수사를 통해 그 부분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얘기한 것으로 안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야당도 동의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박경준 기자

위조 논란 겪는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
위조 논란 겪는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7월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자리에 박 후보자의 서명이 담긴 남북 합의서와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오른쪽)가 놓여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