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16,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한국군의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Anasis) 2호’ 성공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미국의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또하나의 새로운 기록을 수립했다.

발사대 떠나는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케이프커내버럴 UPI=연합뉴스)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Anasis) 2호’를 실은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20일 오후 5시 30분(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의 40번 발사장을 이륙하고 있다. jsmoon@yna.co.kr

스페이스X는 20일(현지시간) 한국군의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Anasis) 2호’를 실은 팰컨9 로켓을 우주로 쏘아 올려, 최단기간에 로켓을 재활용하는 데도 성공했다고 우주과학 전문매체 ‘스페이스’가 보도했다.

스페이스X는 지난 5월 30일 첫 민간 유인우주선 ‘크루 드래건’ 발사에 사용했던 팰컨9 로켓을 재활용해 51일 만에 다시 발사했다.

이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우주왕복선 아틀란티스호가 세웠던 최단기 재발사 기록을 3일 단축하면서 25년 만에 새 역사를 쓴 것이다.

1995년 당시 아틀란티스호는 첫 궤도비행을 마친 뒤 54일 만에 재발사됐다.

스페이스X는 이날 9개의 거대한 엔진을 장착한 팰컨9 로켓의 1단 추진체도 무사히 회수했다.

1단 추진체는 로켓 발사 8분 만에 케이프 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동쪽으로 645㎞ 떨어진 대서양 바다 위로 낙하했고, 자체 추진력을 이용해 드론 선박인 ‘JRTI'(Just Read the Instructions)에 안착했다.

JRTI는 머스크가 가장 좋아하는 공상과학 소설의 제목이다.

드론 선박에 무사히 안착한 팰컨9 로켓 1단 추진체
드론 선박에 무사히 안착한 팰컨9 로켓 1단 추진체[스페이스X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스페이스X는 대형 그물을 장착한 두 대의 배를 대서양에 띄워 팰컨9 로켓의 ‘페이로드 페어링'(payload fairing)도 회수했다.

페이로드 페어링은 로켓이 대기권을 통과할 때 우주선과 위성 등의 로켓 탑재물을 보호하는 매끈한 조개껍데기 모양의 덮개다. 이 페어링은 다음 발사 때 재활용된다.

머스크는 페어링 회수 이후 트위터에 글을 올려 “우주에서 떨어진 페어링을 낚아채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존 인스푸르커 기술담당 총책임자는 “완전히 성공적인 임무 수행이었다”며 “오늘은 좋은 날”이라고 자축했다.

스페이스X는 2006년 이후 팰컨9 로켓을 비롯해 자사가 제작한 로켓을 모두 97번 발사했고, 이 가운데 1단 추진체를 57차례 회수했다. 이를 통해 우주왕복선보다 발사 비용을 크게 줄였다.

우주왕복선 아틀란티스호는 54일 만에 재발사하는데 15억달러(1조7천900억원) 이상이 소요됐지만, 팰컨9 로켓은 수십명의 인력을 투입해 100만달러(11억9천800만원) 정도면 재활용 발사 준비를 마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대형 그물을 장착한 팰컨9 로켓 '페어링' 회수용 선박
대형 그물을 장착한 팰컨9 로켓 ‘페어링’ 회수용 선박[트위터 갈무리·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