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30,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소방 장비 돌려쓰다…군함 화재진압 미 해군 코로나19 감염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군함 화재를 진압하던 해군들이 소방 장비를 돌려쓰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

본험리처드함 화재 진압 작전에 투입된 해군 병사들
[AP=연합뉴스, 미 해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미 해군 강습상륙함인 본험리처드함 화재 진압 작전에 투입된 해군 2명이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들과 밀접하게 접촉한 해군 27명은 격리 조처됐다고 20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등이 보도했다.

샌디에이고 해군 기지에 정박 중인 본험리처드함에서는 지난 12일 화재가 발생해 나흘 만에 불이 꺼졌고, 진화 작전에 투입된 해군은 400여명에 달한다.

해군은 성명에서 “화재 진압을 지원한 해군 2명이 코로나19 증상을 보인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27명의 밀접 접촉자들에 대해선 이동 제한 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화재 현장에 투입됐던 병사들은 마스크와 장갑 등 소방 장비를 돌려쓴 것이 코로나19 감염의 원인이 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LAT는 화재로 본험리처드함에 보관 중이던 소방장비 대부분이 파손됨에 따라 화재 진압에 나선 병사들은 샌디에이고함 등 인근 함정에서 가져온 소방 장비를 공유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jamin7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