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30,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반도’ 개봉 첫날 35만명…싱가포르·대만서도 박스오피스 1위

영화 ‘반도’ 포스터

연상호 감독의 영화 ‘반도’가 개봉 첫날 35만명의 관객을 끌어모았다. 동시 개봉한 싱가포르와 대만에서도 압도적인 오프닝 성적을 기록했다.

16일 배급사 NEW에 따르면 전날 개봉한 ‘반도’는 하루 동안 35만2천926명이 관람했다. 이는 올해 최고 흥행작인 ‘남산의 부장들’의 기록을 6개월 만에 경신한 것이다.

지난 1월 설 연휴를 앞두고 개봉한 ‘남산의 부장들’은 개봉 첫날 스코어 25만2천여명을 기록했다.

‘반도’ 개봉으로 극장 영업을 재개한 싱가포르에서는 상영관 당 최대 50석만 이용할 수 있는 상황에서도 싱가포르 역대 최고 한국 영화 흥행작인 ‘신과 함께:인과 연'(11만9천싱가포르달러)을 뛰어넘는 신기록(14만7천싱가포르달러)을 세웠다.

대만에서도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와 비슷한 수준인 300개 관에서 개봉해 4년 전 ‘부산행’의 기록을 뛰어넘어 ‘기생충’의 대만 오프닝 스코어 10배에 달하는 80만 달러를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반도’는 ‘부산행’ 이후 4년이 지나 폐허가 된 반도에서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블록버스터다.

‘부산행’에 이어 ‘반도’ 역시 칸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받고 190개국에 선판매되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얼어붙은 극장가를 살릴 수 있을지 관심을 끌고 있다.

‘반도’는 16일 말레이시아에서 개봉했으며, 베트남(24일), 라오스(29일), 덴마크(30일)에 이어 다음 달 뉴질랜드(6일), 핀란드·스웨덴·노르웨이·북미(7일)에서 개봉을 앞두고 있다.

호주, 러시아, 인도, 필리핀 등에서도 8월 중 순차 개봉한다.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포스트 아포칼립스를 그린 영화 '반도' 스틸
포스트 아포칼립스를 그린 영화 ‘반도’ 스틸[NEW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