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4,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미 워싱턴의대 “11월1일까지 미국서 코로나19로 22만4천명 사망”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재확산하는 가운데 11월 1일까지 코로나19로 8만7천여명이 추가로 사망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14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베니스비치에서 마스크를 쓴 남성이 스케이트보드를 든 채 지나가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 워싱턴대 의과대학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는 11월 1일까지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22만4천89명에 달할 수 있다는 예측 모델을 내놨다고 로이터 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지난 7일 내놨던 전망치(20만8천254명)를 업데이트한 것으로, IHME는 많은 주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입원 환자가 늘고 있는 점을 들어 사망자 추정치를 당시보다 약 1만6천명 더 올렸다.

15일 기준 미 존스홉킨스대학이 집계한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343만4천636명, 사망자 수가 13만6천493명인 것에 비춰보면 앞으로 석 달 반 새 8만7천500여명이 추가로 사망할 수 있다는 의미다.

IHME는 다만 거의 모든 미국인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쓴다면 이 전망치보다 사망자를 4만명 줄일 수 있다고 예측했다.

IHME는 “마스크 사용이 늘었지만 충분히 높은 수준은 아니다. 만약 미국인의 95%가 집을 나설 때마다 마스크를 쓰면 감염률이나 입원 환자가 줄면서 사망자 예상치도 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sisyph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