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30,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미 대학들, 온라인 수강 유학생 퇴출령에 “혼란만 초래”

미 워싱턴DC의 조지타운 대학[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대학들은 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온라인 수강 유학생들에 대한 퇴출 카드를 꺼내 들자 “더 큰 혼란만 초래한다”며 강력히 비판했다.

미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은 이날 ‘학생 및 교환방문자 프로그램'(SEVP) 규정 개정에 관한 성명에서 가을 학기부터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듣는 외국인 학생에 대해선 미국 체류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1천800개 대학으로 구성된 미교육협의회(ACE)와 63개 연구중심대학 기구인 미대학연합(AAU), 239개 공립·주립대가 속한 공공대학연합(APLU)은 일제히 성명을 내고 정부를 성토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와 CNN방송 등이 보도했다.

테드 미첼 ACE 회장은 “득보다 실이 많고, 더 많은 문제만 야기하는 끔찍한 조치”라며 이번 정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교육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진 시기에 해답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리즈뱃 버로스 AAU 부대표는 “지난 4월부터 가이드라인을 요구했는데, 정부는 이제야 내놓고 대학에 선택을 강요하고 있다”고 비판했고, 크레이그 린드웜 APLU 부대표는 “이번 조치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런스 배카우 하버드대학 총장
로런스 배카우 하버드대학 총장[AFP=연합뉴스, 게티이미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앞으로 4∼5주 뒤 가을학기를 시작하는 일선 대학들은 비상이 걸렸다.

연방정부가 대학 측에 오는 15일까지 ▲ 대면 수업 전면 부활 ▲ 온·오프라인 병행 수업 ▲ 온라인 수업 중 하나를 택할 것을 요구한 가운데 코로나19 방역과 함께 유학생들을 붙잡아둘 묘안을 짜내야 하기 때문이다.

WP는 각 대학이 긴급전화 회의를 열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고, 소셜미디어에 쏟아지는 유학생들의 반응도 시시각각 체크했다고 전했다.

로런스 배카우 하버드대학 총장은 성명을 내고 “연방정부가 일률적인 방식을 강요해 우려스럽다. 학업과 건강의 균형을 고려한 대학의 조치를 정부가 훼손했다”면서 다른 대학과 협의해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근 가을 학기 캠퍼스 강의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힌 캘리포니아주립대학은 당혹감을 표시하며 “정부 지침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고, 온라인 수업을 준비 중이던 사립 명문 서던캘리포니아대학은 논평을 거부했다.

세라 스프라이처 ACE 국장은 코로나19 때문에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한 대학들이 갑작스럽게 대면 수업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유학생들의 비자 취소 사태 현실화를 우려했다.

린드웜 APLU 부대표는 비자 취소로 교환 학생들이 다른 나라 대학으로 갈 수 있다며 “전 세계의 우수 인재 확보 경쟁에서 미국은 설 자리를 잃고 있다”고 꼬집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Korea 24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