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1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미 코로나감염 2천만명?…CDC국장 “공식통계보다 10배 많을수도”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40만명에 달한 가운데 실제 감염자가 이보다 10배 더 많을 수 있다는 관측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로부터 나왔다.

    25일(현지시간) AP통신과 의회 전문지 ‘더힐’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로버트 레드필드 CDC 국장은 이날 기자들과의 콘퍼런스콜(전화 회의)에서 “코로나19는 무증상 감염이 많다”면서 “현재 보고된 코로나19 감염 1건당 또 다른 10건의 감염이 있다는 것이 현재 우리의 평가”라고 밝혔다.

로버트 레드필드 미국 CDC 국장
[로이터=연합뉴스]

    미국내 코로나19 감염자가 실제는 2천300만명에 이를 수 있다는 의미다.

    레드필드 국장은 미 국민의 5~8%가 코로나19에 감염됐을 수 있다고도 했다.

    AFP통신은 이 경우 약 3억2천980만명의 전체 미국인 가운데 1천650만명에서 2천640만명이 감염됐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코로나19 검사는 물론 헌혈 등과 같은 혈액 샘플에 대한 조사를 통해 이 같은 평가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전체 50개 주(州) 가운데 절반인 25곳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증가세를 나타내는 등 코로나19 2차 유행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레드필드 국장은 “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은 끝나지 않았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는 사회적 거리 두기”라고 강조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현재 미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39만8천491명이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