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19,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미 민주당 “바 법무장관은 트럼프 해결사”…내달 하원 청문회

현직검사, 트럼프 측근 ‘봐주기 구형’ 논란에 “압력 있었다…정치적 고려”

윌리엄 바 미국 법무장관 [UPI=연합뉴스]

미국 민주당이 이끄는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충복으로 꼽히는 윌리엄 바 법무장관을 “대통령의 해결사”라고 비난하면서 내달 청문회 증언대에 세우기로 했다.

24일(현지시간) AP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제럴드 내들러(민주) 하원 법사위원장은 이날 열린 법사위 청문회에서 “바 장관이 법무부에서 한 일은 부정을 바로잡는 것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 그는 대통령의 해결사”라고 비난했다.

이어 내들러 위원장은 “그는 우리에게 대통령의 친구들을 위한 일련의 규칙이 있고 나머지 우리들에 대해선 다른 규칙이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날 청문회에는 법무부 소속 두 명의 현직 관리가 나와 바 장관에게 불리한 증언을 내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정치 컨설턴트 로저 스톤의 재판에 참여한 애런 젤린스키 검사는 ‘봐주기 구형’ 논란과 관련, 스톤 사건 처리는 “잘못됐다”며 “스톤이 다른 피고인과 다른 대우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반복해 들었던 건 스톤과 대통령의 관계 때문에 이런 관용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 워싱턴DC 연방검사장 대행이 법무부 최고위급으로부터 심한 압력을 받고 있다는 것, 그가 우리에게 지시한 내용은 정치적 고려에 따른 것이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초 검찰은 스톤에게 징역 7∼9년의 중형을 구형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강한 불만을 표출하자 법무부가 구형량 축소를 시도했고, 젤린스키를 포함한 담당 검사 4명 전원이 사임해 논란이 일었다. 이후 검찰은 새로 징역 3∼4년을 구형했고 법원은 징역 3년 4개월을 선고했다.

법무부 내 반독점 업무를 맡은 존 일라이어스 검사는 바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익이 되는 쪽으로 치우친 조치들을 취했다고 주장했다.

하원 법사위는 바 장관을 부르기로 했으며 법무부 대변인은 바 장관이 다음 달 28일 청문회에 나가 증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바 장관은 스톤의 ‘구형 축소’와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의 ‘기소 철회’, 최근 뉴욕남부지검장 해임 등 여러 사안에 개입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미 언론은 당초 내들러 위원장이 내달 초 바 장관을 소환하겠다고 압박했고 양측이 협의해 내달 말 출석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