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9,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靑 “오늘 통일장관 사표수리 없다”…후임 임종석 이인영 거론

굳은 표정의 김연철 장관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6월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기자실을 찾아 최근 남북관계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사의를 표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Korea 24 News

청와대는 18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남북관계 악화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이 오늘은 재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통일부가 이날 내부적으로 준비한 김 장관의 이임식은 열리지 않았고, 전날 사의를 표명한 김 장관 역시 이날 출근했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이 김 장관의 사표 수리 시점을 고심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문 대통령이 김 장관의 사퇴 의사를 받아들이더라도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비상 상황에서 주무 부처 장관의 사퇴로 공백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는 판단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김 장관이 공개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만큼 문 대통령이 머지않은 시점에 사표를 수리하고, 일단 서호 통일부 차관의 장관 직무대행 체제를 택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통일부 장관 후임 인선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경색된 남북관계를 풀고, 궁극적으로 북미 비핵화 대화를 촉진할 남북 협력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남북문제에 정통하면서 중량감 있는 여권 인사의 임명 가능성이 점쳐진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우선 3차례 남북정상회담 등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이행에 깊숙이 관여했고, 북한이 가장 신뢰하는 여권 인사로 꼽히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후임 장관으로 거론된다.

다만 지난 1일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경문협) 이사장으로 취임한 임 전 실장은 한반도 평화 구상에 매진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입각에는 거리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남북관계발전 및 통일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4선 이인영 의원의 이름도 오르내린다.

민주당에서는 ‘통일부 장관으로 이인영 의원이 적격’이라는 말이 회자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5선이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의원, 4선의 우상호 의원, 3선의 홍익표 의원 등의 하마평도 나온다.

또한 청와대 국가안보실 통일정책비서관을 지낸 서호 통일부 차관의 승진 기용 가능성도 있다.

아울러 이번 통일부 장관 교체를 계기로 외교안보라인이 재정비될 것이라는 관측이 이어지고 있다.

갈등 국면에 접어든 남북관계, 미국 대선 등 새로운 한반도 변수에 대응할 필요에 따른 것이다. 일각에서는 청와대 안보실 내에 북한 전문가가 없다는 지적도 제기된 상태다.

나아가 여당인 민주당에서 청와대 안보실을 재점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잇따라 나오는 만큼 문 대통령이 통일부 장관 교체뿐 아니라 외교안보라인 전반에 대한 수술을 단행할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임형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