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2,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국제유가 ‘감산훈풍 지속’ 강세…WTI 2.4%↑

국제유가는 15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4%(0.86달러) 상승한 37.1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영해를 지나는 유조선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30분 현재 2.43%(0.94달러) 오른 39.67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주요 산유국들이 감산합의를 준수할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진 것이 훈풍을 불어넣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셧다운을 완화하면서 글로벌 원유 수요가 살아날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제 금값은 소폭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6%(10.10달러) 하락한 1,727.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