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ly 24,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바이든 ‘유족위로’ 휴스턴행…트럼프 ‘법질서 수호’ 프레임 역공

‘흑인 사망’ 시위 사태 국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대선 맞상대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대치 전선이 갈수록 첨예해지고 있다.

2020 미국 대선 트럼프 대통령 – 조 바이든 전 부통령 (PG)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인종 차별 문제를 부각, 트럼프 대통령을 맹공하며 차별화를 기하고 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법과 원칙’을 내세워 바이든 전 부통령을 향한 이념 공세를 가속화하고 있다. 양쪽 모두 지지층 결집 차원으로 보인다.

대선후보 확정에 필요한 ‘매직넘버’ 대의원 수를 확보, 지난 5일(현지시간) 본선행을 확정 지은 바이든 전 부통령은 8일 조지 플로이드의 추도식이 열리는 텍사스 휴스턴을 찾는다고 미 언론들이 7일 보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플로이드의 유족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고 동영상 메시지를 녹화, 9일 엄수될 플로이드의 장례식에 내보낼 계획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 전 부통령은 유가족과 개인적으로 만남을 가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공감 행보를 통해 통합과 치유의 리더십을 강조하는 한편으로 흑인 표심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번 휴스턴행은 바이든이 플로이드의 장례식에서 어떠한 역할을 할지를 둘러싼 수일간 내부 논의를 거쳐 결정된 것이라고 한다. 바이든 전 부통령을 수행하는 비밀경호국(SS) 요원들이 자칫 장례식 진행에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점 등을 감안해 내려진 결정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80여일간 사실상 중단됐던 선거운동을 지난 2일 필라델피아에서 재개하면서 “완벽한 대통령이 될 수는 없지만, 증오를 부채질하는 대통령은 되지 않겠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지난 5일 델라웨어 주립대학 강연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고용지표 개선을 자랑하며 ‘조지가 (하늘에서) 내려다보면서 이것이 우리나라에 위대한 일이라고 말하길 희망한다’고 언급한 데 대해 “비열하다”고 맹비난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시위대가 백악관 앞으로 몰려든 지난달 29일 밤 지하 벙커로 피신했던 것과 관련해 “이제는 벙커에서 나와 자신의 언행이 무슨 결과를 낳았는지 둘러볼 때”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후보 확정 후인 지난 6일 발표한 성명에서도 “아주 많은 이들이 공중보건 및 경제 위기로 무력함을 느끼고 아주 많은 이들이 오랫동안 그들의 목숨이 덜 소중하다고 여기는 사회에서 뒤처지고 소외됐다고 느낀다”고 언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및 시위사태를 둘러싼 트럼프 대통령의 ‘실정’을 부각하며 은근히 심판론을 띄웠다.

이에 맞서 트럼프 대통령은 연일 ‘법과 질서’ 프레임을 전면에 내세워 ‘법·질서 수호 세력 대 범죄 대응 미온 세력’의 구도를 시도하며 역공을 취했다. 이는 역시 ‘법과 질서’를 강조했던 2016년 대선 전략의 재판이기도 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바이든이 법 집행에 대한 열정이나 존중을 조금이라도 가졌더라면 그는 필라델피아 연설에서 그것을 잘 숨긴 셈”이라며 “그는 방화범이나 약탈자보다 경찰을 훨씬 더 많이 비난했다”고 비꼬았다.

그는 또한 시위대의 ‘경찰 예산 끊어라’ 슬로건을 들어 “졸린 조 바이든과 급진적 좌파는 경찰 예산을 끊기를 원한다. 나는 훌륭하고도 충분한 재원을 지원받는 법 집행을 원한다. 나는 법과 질서를 원한다”고 차별화를 시도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급진적 좌파에 의해 통제되고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