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19,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민간기업 스페이스X, 첫 유인우주선 발사…민간 우주탐사 개막

민플로리다 케네디우주센터서 NASA 비행사 태운 크루 드래건 쏘아 올려
9년 만에 미국 땅서 유인우주선 발사…19시간 뒤 국제우주정거장 도킹

미국 항공우주국(NASA) 소속 우주비행사 2명을 태운 미국의 첫 민간 유인우주선이 30일(현지시간) 힘차게 날아올랐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0)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스페이스X는 이날 오후 3시 22분(미 동부시간 기준)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쏘아 올렸다고 AP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미국 땅에서 유인 우주선이 발사된 것은 9년 만이다.

    크루 드래건을 탑재한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은 이날 굉음을 내며 케네디우주센터의 39A 발사대를 떠나 우주로 향했다.

미국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 유인우주선 첫 발사
[AFP=연합뉴스]

    크루 드래건은 10여분 뒤 로켓에서 분리돼 국제우주정거장(ISS) 도킹을 위한 우주 비행에 들어간다.

    크루 드래건에는 NASA 소속 우주비행사 더글러스 헐리(53)와 로버트 벤켄(49)이 탑승했으며, 이들은 19시간 뒤 400㎞ 상공에 떠 있는 ISS에 도킹하게 된다.

    헐리는 크루 드래건 발사와 귀환을 담당하며, 벤켄은 도킹 임무를 책임진다.

    두 사람은 ISS 안착에 성공할 경우 짧게는 1달, 길게는 4달까지 ISS에 머물며 연구 임무 등을 수행하게 된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