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ptember 2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교류협력실 신설·北정보분석 강화…통일부, 조직개편 완료

“남북관계 운신의 폭 확대…교류협력 재개 대비”

김연철 통일부 장관
(평창=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9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알펜시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0 평창평화포럼 개회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0.2.9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남북 간 민간교류 협력에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교류협력실’ 신설 등을 골자로 한 통일부의 대규모 조직개편이 10일 완료됐다.

    이에 따라 정부가 남북 간의 독자적 협력 공간을 모색한다는 차원에서 구상 중인 대북 개별관광 등 각종 교류협력사업에도 점차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4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통일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개정안이 오는 11일부터 시행된다.

    이번 직제개편으로 기존 교류협력국이 교류협력실로 확대 개편돼 통일부는 기존 ‘2실(통일정책실·기획조정실)’에서 ‘3실’ 체제로 전환됐다.

    통일부 조직이 ‘3실 체제’로 복원된 것은 1999년 이후 21년 만이다.

    교류협력실은 신설된 사회문화교류운영과, 남북접경협력과, 교류지원과까지 포함해 모두 7개 과로 구성됐다. 국장급인 교류협력정책관도 교류협력실에 포진한다.

[그래픽] 대북 개별관광 3가지 형태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20일 통일부의 ‘개별관광 참고자료’에 따르면, 정부는 현재 ‘이산가족 또는 사회단체의 금강산·개성 방문’, ‘한국민의 제3국 통한 북한지역 방문’, ‘외국인의 남북 연계관광 허용’ 등 세 가지 형태의 개별관광을 검토하고 있다. 0eun@yna.co.kr

    통일부는 또 남북관계 관련 법무 지원과 국제협력 강화를 위한 전문인력을 증원하고, 대북 정보 분석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북한 위성영상 분석을 담당하는 전문 경력관 채용(2명)도 추진하고 있다.

    조직개편에 따라 실·국장 등이 포함된 30여 명에 대한 전보·승진 인사도 단행됐다.

    통일부 측은 이번 조직개편 배경에 대해 남북관계 유동성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남북관계에서 운신의 폭을 넓혀나가기 위한 조치라며 “당장 북한과 협의가 안 되더라도 향후 교류 협력 재개에 대비해 내부적으로 준비해나갈 일들이 많다”고 밝혔다.

    대북제재의 틀 내에서도 최대한 유연성을 발휘해 북미간 비핵화협상 교착과 함께 경색국면이 이어지고 있는 남북관계에 물꼬를 터보겠다는 구상이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지난 9일 ‘2020 평창평화포럼’ 축사에서 “이제 다시 어떤 환경에도 흔들리지 않을 지속가능한 교류와 협력을 시작할 때”라며 남북 간 접경협력, 철도·도로 연결, 관광 협력 추진 필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js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