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tober 17,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中도시들 ‘가구당 이틀에 1명 외출’ 아파트 봉쇄식 관리

신종코로나 확산 방지 위해 곳곳에서 자구책 시행

지난 1일 베이징에서 아파트 경비가 택배 배달원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망자가 500명에 육박한 가운데 진원지 후베이(湖北)성 밖에서도 여러 도시가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아파트를 ‘봉쇄식’으로 관리하고 외출을 제한하는 등 엄격한 조치를 속속 도입하고 있다.

    5일 환구망 등에 따르면 하얼빈(哈爾濱)시는 전날 밤부터 확진 환자와 의심 환자가 발생한 아파트와 마을에 표지판을 걸고 사람과 차량의 출입을 즉시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또한 시내 전체 아파트와 기업(기관) 등지에서는 외부인과 차량의 진입을 금지했다.

    이와 함께 매 가구에서 원칙적으로 이틀에 1명만 외출하도록 했다. 앞서 후베이성 황강(黃岡)과 저장(浙江)성 원저우(溫州)시도 동일한 조치를 도입했다.

    택배와 음식 배달은 배달원과 고객 사이에 일정한 거리를 두는 무접촉 배송 방식으로 시행된다.

    장쑤(江蘇)성 난징(南京)시와 저장(浙江)성 항저우(杭州)시 역시 아파트 단지 등을 봉쇄식으로 관리하기 시작했다.

    아파트 등을 드나드는 사람은 모두 체온을 측정한다.

    항저우는 주민 생활에 필수적이지 않은 공공장소를 일률적으로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단체 회식을 여는 기관이나 기업은 엄정히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항저우도 특수 사정이 없으면 가구당 2일마다 1명만 외출해 필요한 생활 물품을 사도록 했다.

    항저우시는 기업 등의 업무 재개와 학교 개학 등이 다가옴에 따라 인구 유입이 뚜렷이 늘어났다고 말했다.

    저장성의 닝보(寧波)와 자싱(嘉興), 장시(江西)성의 난퉁(南通)시와 도자기 산지 징더전(景德鎭), 광둥(廣東)성 주하이(珠海) 등도 아파트 봉쇄식 관리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y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