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5,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박원순 서울시장, 실리콘밸리·샌프란시스코 방문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7일부터 16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 샌프란시스코, 워싱턴 DC 미국 3개 도시 순방 일정 중에 있다. 지난 7일은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가전 박람회이자 미래 혁신기술 박람회 ‘CES 2020’에 참가해 첫 일정을 시작했다. 서울시가 ‘서울관’ 부스를 차려 CES에 직접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장의 참가 또한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의 20개 혁신기업 관계자들과 동행한 박원순 시장은 이날 ‘유레카 서울 in(인) CES’ 행사에서 “전 세계가 주목하는 CES에서 서울의 스마트 행정을 대표하는 ‘디지털 시민 시장실’과 서울의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같은 첨단기술을 활용한 제품·서비스를 보유한 혁신 창업기업 20곳을 소개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와 서울의 스마트한 혁신기업들을 보고 ‘유레카’를 외칠 수도 있다”며 “CES 서울관을 계기로 서울의 혁신기업들에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펼쳐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유레카 서울 in(인) CES’에는 서울관 참가 기업 20개사를 비롯해 스타트업, 벤처캐피털 등 200여 명이 참가했다. CES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 주관으로 매년 초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다. IT 산업 트렌드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과 최첨단 기술 바탕을 두고 있는 관련 업계 종사자들에게 정보교류의 장이 되는 행사이다. 

두 번째 방문도시인 실리콘밸리,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창업과 투자하기 좋은 환경의 ‘서울시 세일즈’에 나설 예정이다. 지난 서울시장 8년 임기 동안 추진해온 혁신 창업의 주요 내용과 성과를 알릴 예정이다. 박 시장은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 (Alphabet Inc.)’의 존 헤네시(John L. Hennessy)와 전 구글 회장인 에릭 슈미트(Eric E. Schmidt)와도 각각 면담할 예정이다. 이어 스탠포드대학교 초청 강연을 통해 차세대 혁신 리더들에게 특강한다. 자유롭게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시간을 갖는다. 특히 9일은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기림비에 헌화 참배할 예정이다. 지난해 8월 14일 샌프란시스코 위안부 기림비와 동일한 위안부 기림비가 서울시 남산에 세워질 수 있도록 각별한 도움과 관심을 보였던 박원순 시장의 이번 방문은 북가주 교민들에게도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이어 마지막 방문 도시인 워싱턴 D.C. 에서는 외교·안보 분야의 싱크탱크인 미국 외교협회(CFR) 초청 좌담회에서 ‘한반도 평화’를 화두로 연설한다. 미 국무부의 브라이언 불라타오(Brian Bulatao) 차관과도 만나다. 한국 지자체장 최초로 미 상공회의소에서 초청 연설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원순 서울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