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e 13, 2021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애플, 美정부에 “中서 만든 애플워치·에어팟 관세 면제해달라”

핏빗도 피트니스 추적기 관세 면제 요청

팀 쿡 애플 CEO. [PA와이어=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아이폰 제조사 애플이 미국 정부에 중국에서 생산된 자사 제품에 대해 관세를 면제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애플은 이날 미 무역대표부(USTR)에 모두 11개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면제를 요구했다.

    여기에는 애플워치와 아이폰 수리부품, 아이맥 컴퓨터, 홈팟 스피커, 아이폰 스마트 배터리 케이스, 무선 이어폰 에어팟 등이 포함된다.

    애플이 요청한 것은 9월 1일부터 발효된 15%의 관세를 면제해달라는 것이다.

    애플은 이들 제품이 소비자용 전자제품으로 “전략적으로 중요하지 않거나 ‘중국 제조 2025’ 또는 다른 중국 산업 전략과 연계돼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애플워치나 에어팟, 홈팟 등 웨어러블 기기와 액세서리는 올해 3분기(애플 자체 기준으로는 4분기)에 애플 전체 매출의 9.4%인 245억 달러(약 28조5천억원)를 벌어들였다.

    특히 이는 1년 전보다 41%나 증가한 것으로, 아이폰 판매가 감소한 애플에 웨어러블과 액세서리가 중요한 사업 추진동력이 됐다고 로이터는 지적했다.

    스마트워치 제조업체 핏빗도 자사의 피트니스 추적기에 대해 관세 면제를 요청했다.

    핏빗은 “손목에 착용하는 커뮤니케이션 기기의 전 세계 생산설비의 절대 다수는 중국에 있다”고 강조했다.

    대만이나 한국에서도 이런 기기가 생산되고 있지만 그 생산설비들은 핏빗의 경쟁자 소유이거나 경쟁자와 계약한 업체란 것이다.

    핏빗은 이날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과 인수 협상을 체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