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8, 2022

Korea 24 News Media

Welcome to Korea 24 News Media

잇단 대형산불에 휩싸인 美캘리포니아… LA산불 초호화 부촌 위협

UCLA 산불 연기로 수업 취소…게티센터 “미술작품은 안전한 상태”
소노마 카운티 산불은 피해 면적 2배로 늘어…화요일 또다시 강풍 예보

    (로스앤젤레스·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옥철 정성호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 곳곳에 대형 산불이 번지면서 비상사태가 선포된 가운데 28일 새벽(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LA) 서부 셔먼옥스에서 새로운 산불이 발화해 인근 부촌을 위협하고 있다.

미 LA 서부 게티파이어 [로이터=연합뉴스]

    CNN·AP통신 등 미 언론과 캘리포니아 소방국 등에 따르면 LA를 관통하는 고속도로인 405번 서쪽면에서 이날 새벽 1시 30분께 발화한 ‘게티파이어’는 LA의 대표적인 부촌인 벨에어, 웨스트우드, 브렌트우드 등을 향해 번지고 있다.

    CNN은 “이들 지역은 유명인사가 다수 거주하는 초호화 부촌”이라고 전했다.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 스타 르브론 제임스의 집에도 대피령이 내려졌다고 CNN은 덧붙였다.

    현재 게티파이어로 강제 대피령이 내려진 곳은 1만 가구에 달한다.

    에릭 가세티 LA 시장은 “시 서부 주택가와 산림 600에이커(2.4㎢)가 소실됐으며, 불길은 오후 들어 다소 잦아들고 있다”라고 말했다.

美캘리포니아 전역에 산불 비상사태…유명 와이너리 전소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LA 게티센터 인근 산불 진화작업

    LA 수도전력국은 게티파이어로 약 2천600가구에 전기 공급이 중단됐다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은 산불 연기 때문에 이날 하루 수업을 취소했다. 인근 가톨릭 여자대학인 마운트 세인트 매리 대학에도 대피령이 발령됐다고 이 대학 학생이 트위터에 올렸다.

    오렌지색 연기가 LA 서쪽 하늘을 뒤덮은 사진도 올라왔다.

    미술품을 다수 소장해 관광명소로 널리 알려진 게티센터는 불길이 주변에 이르렀지만, 미술품 보관 창고에는 피해가 없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게티센터는 최신 기술을 동원해 화마로부터 작품을 안전하게 지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말리부 게티빌라에도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속도로 서쪽으로 번지는 산불 [로이터=연합뉴스]

    LA 소방국은 “405번 고속도로 서쪽과 선셋 남쪽 주민은 소방국의 대피명령에 따라야 한다”라고 말했다.

    북부 캘리포니아 산불 상황은 훨씬 더 심각하다.

    유명 와인 산지 소노마 카운티에서 발생한 ‘킨케이드 파이어는 28일 오전까지 피해 면적이 6만6천200에이커(약 268㎢)로 급격히 확대됐다.

    전날까지만 해도 피해 면적이 3만에이커에 그쳤으나 하루 새 피해가 2배 이상으로 커진 것이다.

    6만6천200에이커는 서울 전체 면적(605.25㎢)의 44%에 달하는 규모다.

    또 전날 10%까지 올라갔던 소노마 카운티 산불의 진화율은 강풍이 불어 피해 지역이 늘면서 이날 오전 5%로 오히려 떨어졌다. 그만큼 불길을 잡기 어렵다는 뜻이다.

    당국은 이날 오전 강제대피 명령이 내려진 지역 주민들에게 아직 귀가하기에는 안전하지 않다며 집으로 돌아가지 말라고 경고했다.

    화재 진압 과정에서 소방관 2명도 부상을 입었다고 캘리포니아 산림소방국(캘파이어)은 밝혔다. 1명은 경미한 수준이지만 다른 1명은 화상이 심각해 캘리포니아대 데이비스 의료센터로 항공 이송됐다.

    또 지금까지 이 불로 96채의 건물이 완전히 붕괴됐고 16채는 일부가 손상됐다. 소방 당국은 약 8만 채의 건물이 이 화재로 위협받고 있다고 밝혔다.

    1869년 지어진 유서 깊은 고급 와인 양조장 ‘소다 록 와이너리’도 이번 화재로 소실됐다.

산불 진화작업

    미 국립기상청(NWS)은 일요일인 27일에는 방화선을 지키기에 매우 힘든 여건이 조성됐다면서도 이날은 오전 중 바람이 바뀌며 24시간 동안 상황이 호전될 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29일 오전부터 30일 낮까지 또 다시 건조한 강풍이 불어닥치는 데다 이달 말까지는 비조차 내리지 않을 것으로 예보돼 화재 진화는 여전히 쉽지 않을 전망이다.

    또 전날 화재 지역에서 한 사람이 약탈 행위를 벌이다 체포됐다고 당국은 밝혔다.

    이런 가운데 마린 카운티에서는 긴급대피한 사람들이 임시 거처를 마련하려 애쓰고 있다고 CBS 뉴스는 보도했다. 27일 오전 차려진 적십자 대피소에는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줄을 서 입소를 기다리고 있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주민 230만 명이 거주하는 지역에 강제단전 조처를 한 캘리포니아 최대 전력회사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은 28일에도 96만5천여 가구에 강제단전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PG&E는 약 2만3천 가구에는 사전 예고없이 전기 공급을 끊었다고 말했다.

    이번 단전은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을 포함해 북부·중부 캘리포니아의 32개 카운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단전으로 전기를 잃은 사람 중 상당수도 휴대전화 등을 이용하기 위해 대피소로 몰려가고 있다.

    전날 캘리포니아주 전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한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역대급 강풍 상황”이라며 “현재 캘리포니아 전역에 산불이 발화하는 조건은 규모, 범위, 풍속, 건조한 식생 조건 등에서 전례가 없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산불 확산의 원인이 된 허리케인급 강풍은 최고 시속 164㎞ 이상에 달했다.

    이런 가운데 소방당국은 이번 산불이 101번 고속도로를 넘어 1940년대 이래 한 번도 산불이 발생하지 않은 이 도로 서쪽으로 확산하지 않을지를 가장 우려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보도했다.

    PG&E는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에서 발생한 두 건의 산불은 자사 전력선이 원인이 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캘리포니아 공공시설 위원회에서 시인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